제주신문
라이프존오늘의 운세
8월 22일자 오늘의 운세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1:59: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쥐띠>
1948년 참고 인내하는 와중에 인정을 받는 운.
1960년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장애물이 나타난다.

1972년 무리한 일의 진행은 좋지 않다.
1984년 짜증내거나 다른 사람을 탓하지 말자.
1996년 어떤 일을 시도하든 지지와 후원이 기대된다.

<소띠>
1949년 금전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1961년 생각지도 않은 곤란한 일들이 한꺼번에 밀려온다.
1973년 지속력과 인내심이 필요 한 운.
1985년 무심하게 넘어가는 일이 없기 바람.
1997년 좋은 운수가 든 날은 아니다.

<호랑이띠>
1950년 컨디션이 다소 좋지 않은 시기다.
1962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일을 처리하자.
1974년 혈기왕성해 월권행위가 많이 있을 수 있다.
1986년 삶은 현실이지 꿈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하자.
1998년 세상일이란 것이 늘 좋을 수는 없다.

<토끼띠>
1951년 문서, 서류관계에 많은 주의가 필요.
1963년 많은 노력이 요구되는 하루.
1975년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1987년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하는 하루.
1999년 능력을 펼쳐 보일 기회가 오지 않는다.

<용띠>
1952년 드물게 길운이 왕성한 하루다.
1964년 남모르는 약속이 있게 되는 운.
1976년 욕심은 금물이다.
1988년 시련 끝에 낙이 온다.
2000년 길운이 당신을 적극적으로 돕고 나서는 때다.

<뱀띠>
1953년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된다.
1965년 처음의 곤경에 지레 포기하지 말자.
1977년 사고나 뜻하지 않은 건강상의 무리가 올 수 있다.
1989년 몇 차례의 난관이 예상.

2001년 뜻하는 바와 추구하는 일의 시기가 잘 맞아떨어진다.

<말띠>
1954년 구설, 시비의 양상이 일어나니 자중함이 필요.
1966년 땀 흘린 만큼 열매는 달 것.
1978년 현실과 환상을 구별하지 못하는 습성을 고쳐야 할 것.
1990년 그동안의 성과를 보완하며 조금 더 기다리자.
2002년 먹는 음식에 다소간의 주의가 필요.

<양띠>
1955년 자칫 실속없이 움직이기 쉽다.
1967년 성장과 발전의 풍성한 결과를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
1979년 많은 사람들을 상대하는 분야에 유리.
1991년 몸도 마음도 편하니 세상 그 누구도 부러울 것이 없다.
2003년 철저히 공과 사를 구분하자.

<원숭이띠>
1956년 돌다리도 두드려 가는 지혜가 필요.
1968년 계획해 온 일이 있다면 적극 추진하자.
1980년 남의 충고를 잘 듣지 않는 경향이 있다.
1992년 인생의 멋을 알고 표출해내는 능력을 갖게 된다.
2004년 주변의 깔끔한 정리가 필요하다.

<닭띠>
1957년 자신과 경쟁관계가 형성되는 운.
1969년 자신의 건강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는 운세.
1981년 너무 두드러져 보인다면 주위로부터 경원을 당하기 쉽다.
1993년 사업상의 배짱이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2005년 상사나 선배의 의중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띠>
1958년 건강과 사고에 주의가 필요.
1970년 얻은 것도 없지만 잃는 것도 없다.
1982년 수고를 해서 이뤄놓은 일들이 남 좋은 일로 될 수 있다.
1994년 스스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 운.
2006년 금전운과 이성운이 좋다.

<돼지띠>
1959년 운의 흐름이 좋지 않으니 자숙함이 필요.
1971년 사회란 공존의 기술이 필요한 장소다.
1983년 비교적 무난한 운세.
1995년 성과가 미미하던 일들이 눈에 띄는 진척을 보이기 시작한다.
2007년 우호적인 도움의 손길을 기대할 수 있는 하루.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3113)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도공로 9-1(도두일동)  |  대표전화 : 064)744-7220  |  팩스 : 064)744-7226
법인명: ㈜제주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 아 01014   |  등록일 : 2007년 2월 12일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부임춘
청소년보호책임자 : 부임춘
Copyright 2011 제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press@jejupres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