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기획특집평화 인권 제주의 도약
사회-민주주의 이념 분쟁, 제주 인권유린 역사 잉태7. 평화의 섬 제주
김용덕 기자  |  kydjeju@jejupr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1:59: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김용덕 기자] 태평양 전쟁이 끝나가던 무렵, 연합국의 승리가 확실해지자 1945년 2월 미영소 지도자들은 일제의 항복에 앞서 소련의 얄타로 모였다.

일본의 패망 후 조선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였다. 결국 양 지도자는 38선 이북은 소련의 스탈린이, 38선 이남은 미국의 루즈벨트가 일본군들을 무장해제를 시킨 뒤 신탁통치하기로 했다.


그렇게 미군정이 시작되고 미국과 소련을 중심으로 한 세계열강들이 만든 사회주의와 민주주의라는 이념분쟁은 4.3이란 제주의 인권유린 역사를 잉태했다.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는 제주 4.3의 역사, 그렇게 시작된 제주인들에 대한 인권유린은 반세기 동안 계속됐다.

1991년 4월 19일 노태우 대통령과 고르바초프 서기장의 한소 정상회담이 제주에서 개최하는 당시만 하더라도 사상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또한 냉전의 끝에서 제주4.3에도 봄이 시작됐다.

김대중 대통령의 제주4.3에 대한 관심은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이 처음으로 국가를 대 신해 4 .3사건을 공식 사과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2005년 1월 27일 노무현 대통령은 제주 세계 평화의 섬 선언문에 서명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 을 위한 특별법 55조에 따라 제주를 세계평화의 섬으로 공식 지정했다.

이런 배경에는 냉전과 제주4.3에 대한 국가권력의 폭력에 대한 반성이 자리잡고 있다.

이렇듯 제주 세계평화의 섬 지정은 1945년 8월부터 시작된 해방공간에서 세계 열강들의 이념 분쟁 희생량이 된 인권유린, 제주4.3 사건 의 비극은 화해와 상생으로 승화한 것이다.

4.3 의 아픔을 겪은 제주인에게 제주역사에서 평화에 대한 의미는 각별하다.

역사적으로 제주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주변 세력들로부터 많은 침입과 저지를 받았기에 평화에 대한 갈망은 진행형일 수밖에 없다.

고려 삼별초의 대몽항쟁, 100여 년 간의 몽고 간섭기, 여말선초부터 근대까지 자행된 왜구의 다발적 침탈, 조선중기 명종대의 을묘왜변, 탐관오리들의 학정에 의한 민란, 일제 강점기 전초기지로서의 군사적 착취와 전쟁, 4.3 사건까지 그 역사의 중심에 제주도민이 있었다.

세계평화의 섬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정착에 기여하는 국제평화도시로 자리 매김하기 위한 상징적 지정이다.

<본 기사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의 지원으로 취재, 작성됐습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용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