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기획특집평화 인권 제주의 도약
'차별ㆍ착취' 눈감은 세상 향해 '인권의 싹' 틔우다9. 세계여성인권의 변화
임청하 기자  |  purenmul@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7:29: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임청하 기자] 고대,중세, 근대 초기까지 지배계층인 왕족과 귀족들을 제외한 세계 대다수의 사람들은 백인, 흑인 등 인종차별 없이 노동과 세금의 착취 대상이었다.

특히 일부 여성은 투표권도 없던, 말 그대로 모양만 국민이었고 귀족들의 성착취 대상이었다.


이러한 왕과 귀족으로부터의 억압과 탄압에서 벗어나고자 인간의 자유와 권리를 주장하며 일으킨 것이 최초의 시민혁명인 1789년 프랑스혁명이다.

민주주의가 시작되고 국민이라면 모두 참정권도 가질 수 있었다.

하지만 이 또한 백인과 남성중심이었다. 역시 남성의 인권만 부각되고 여전히 여성 인권은 소외된 것이다.

그래서 다시 투쟁이 시작됐다. 본격적인 투쟁 신호탄은 뉴질랜드였다. 뉴질랜드는 1893년 세계 최초로 여성에게 참정권을 부여했다.

시간이 흘러 제1차 세계 대전이 종료되고 유럽 대부분 국가들이 서서히 여성에 대한 참정권을 인정해갔다.

1918 년 캐나다, 1920년 미국, 1944년 프랑스 등이 그 뒤를 이어갔다.

이에 반해 아시아 국가들은 한참 뒤인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민주주의가 도입되는 과정에서 여성들에 대한 참정권을 부여한다.

한국은 1945년 8월 15일 광복에 이어 1948년 제 정헌법에서 처음으로 참정권이 인정됐다.

1948년 인류사상 수많은 희생자를 낸 세계 2차 대전에 대한 국제사회의 성찰은 유엔 주도로 세계 인권선언을 했다.

하지만 군위안부와 성폭력 등 전장에서의 성착취를 당한 수 많은 여성들의 인권문제는 크게 거론되지 않았다.

하지만 20세기 중반 이후로 접어들며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이 싹트기 시작했다.

UN은 1975년을 세계여성의 해로 선언하는 한편 1975년 6월 19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138개 국가가모여 제1회 세계여성대회를 개최했다.

그리고 1980년 덴마크 코펜하겐, 1985년 케냐의 나이로비, 1995년 중국 베이징의 제4회 대회에서는 북경행동강령이 채택됐고 성(性)이 더이상 섹스(sex)가 아닌 젠더(gender) 임을 천명했다.

당시 우리나라도 600여 명이 참가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을 벌였다.

21세기 들어 미국 할리우드 영화제작자인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소셜미디어에 폭로한 것이 도화선이 돼 성폭행 및 성희롱을 SNS를 통해 입증하는 것이 보편화 되며 미투 (Me Too)라는 새로운 여성운동이 전 세계로 전개 되고 있다.

한국의 미투운동은 2018년 1월29일 엘리 트 층 현직검사 서지현에 의해 검찰 내의 안태근을 시작으로 촉발돼 성폭력 실상을 고발하는 여성인권운동으로 퍼져갔다.

연극계를 비롯해 유력 정치인, 시인, 배우, 교수 등 한국사회의 여성인권실태가 낱낱이 드러났다.

대통령 까지 나서 강력한 대책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지만 이를 실행 할 충분한 예산은 물론 전문 상담원 조차 확보하지 못한 상태로 2019년 올해로 세계 인권선언 71주년을 맞고 있다.

<본 기사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의 지원으로 취재, 작성됐습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청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