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이곳만은 절대 주차금지
김태성  |  제주시 교통행정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7:02: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해 첫날,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한라산은 특별히 야간산행이 허용되면서 도로변은 차량들로 넘쳐났고, 도내 곳곳 해돋이 명소에도 몰려든 차량들로 인해 주차장은 턱없이 모자랐다. 새해 첫날부터 벅찬 마음으로 나왔다가 뒤엉킨 차량과 무분별하게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불편을 겪운 사람이 많을 것이라 생각된다. 이런 특별한 날은 유명 관광지 및 시내 번화가 등에 차량들이 몰리는 상황이 발생하지만 이런 경우를 대비하여 차량들이 주차 할 수 있는 여유 공간을 100% 확보 할 수는 없다.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꼭 비워둬야 하는 곳이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부터 반드시 바꿔야 할 7대 안전무시 관행 중 하나를 ‘불법 주·정차’로 정하고 안전문화 개선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제주시는 주민 참여를 통한 주정차문화 개선을 위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지난 4월 29일부터 시행해 오고 있다.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전국적으로 시행되면서 찬반 여론도 뜨겁다. 찬성하는 도민들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 대상 구간은 엄격하게 주·정차를 금지할 필요가 있는 구역인 만큼 강력하게 단속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반면 상인들이나 일부 도민들은 취지는 공감하지만 주차공간이 부족한 현재의 실정에서 24시간 주차단속은 과하다는 의견도 있다.

 자동차를 이용할 때 목적지에 주차장 유무를 파악하고 주차장이 없으면 좀 멀더라도 허용구역에 주차한 뒤에 운동 삼아 걸어가면 된다. 다수의 행복을 위해 약간의 불편은 감수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요구되는 세상임을 깨닫고 도로 및 주차장 확보 등 인프라 부족을 탓하기 전에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조금씩 양보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