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또 제동제주도의회 농수축위, 23일 의결 보류 결정
이서희 기자  |  staysf@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3  18:08: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자연경관 훼손 등의 문제로 지역주민 사이에서 찬반논란이 거셌던 대정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는 23일 오후 제380회 임시회 제3차 회의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에 대해 ‘의결 보류’ 결정을 내렸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은 지난해 9월 제376회 임시회 농수축위 회의에 상정됐으나 심사 보류됐고 당초 이번 임시회에서도 심의하지 않기로 하면서 심의대상 안건에 상정되지 않았지만 이날 내부회의를 통해 갑작스럽게 안건 상정이 결정됐다.

심의에서 의원들은 제주도가 그동안 대정 해상풍력 사업자와 반대 주민들 사이에 중재 노력이 부족했다고 질타했다.

또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탄소없는 섬(카본프리아일랜드2030, CFI2030) 계획의 목표가 현실성이 부족한 만큼 이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에 앞서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는 “대정해상풍력발전 송전선로 통과 인근 지역주민의 동의 절차를 무시한 채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며 사업 추진 반대의사를 밝혔다. 동일리 주민 및 어촌계, 대정읍 주민들, 모슬포어선주 협회 등 약 150여명은 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한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과 같이 심사된 한동·평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출자 동의안도 사업 경제성 확보 방안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의결 보류됐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