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기획특집제주신문-한라병원 공동기획
물·공기·숲·사운드 ‘자연주의 테라피’…힐링·치유를 선사하다자연·휴식·건강·미용…4色 힐링속으로 <6> 천연암반수를 활용한 수(水) 치료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7  18:1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 몸의 70%는 물이다. 좋은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건강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흔히 이야기한다. 동의보감에는 가장 좋은 물을 ‘땅속 깊이 있는 물줄기에서 나온 찬물이나 산속의 맑은 샘물’로 정의하고 있다. 이런 물속에는 미네랄과 각종 무기질 등 유효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기 때문이다. 반면 정수된 물이나 시판되는 생수는 위생적으로 우수하나 필터를 통해 미네랄과 무기질이 걸러지는 경우가 많아 성분을 구분해 음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청정지역 한라산의 지하 암반에서 끌어 올리는 헬스리조트 더 위(THE WE)의 지하수는 화산지층에 탱크 형태로 저장돼 있는 천연화산암반수로 자연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다양한 필수 미네랄 물질들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초기 수질검사결과 나타난 바 있다. 물의 주요 성분은 중탄산이온, 바나듐, 마그네슘 등 몸에 유익한 성분이 함유돼 있으며, 수질검사결과 물의 지표로 측정되는 O-index에서 5.9를 기록해 최상급의 물로 평가받았다.

 물의 주요 성분인 중탄산 이온이 pH 7.8 ~ 8.0으로 알칼리성을 띠기 때문에 그 맛이 뛰어나며, 중탄산 이온은 우리 몸의 피로가 쌓일 때 생성되는 활성산소를 중화해 준다. 혈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상승하면서 산소를 공급하기 위해 혈류량을 늘리게 되기 때문에 수족냉증이나 어깨 결림에도 효과가 있다. 소화를 돕고 노폐물 배출 효과로 특히 피부 미용에 좋다.

 바나듐 성분은 자연상태에서 극소량으로 존재하는 필수 미네랄로 극히 일부의 자연산 약수에만 소량으로 존재한다. 바나듐은 특히 짧은 시간 안에 혈당을 낮춰 당뇨병, 고지혈증에 효능이 있으며 조혈기능을 촉진하고 심근의 수축력을 증강시킨다.

 이 천연화산암반수는 음용수로서 기능뿐 아니라 실내·외 수영장과 수(水) 테라피를 위한 워터풀 시설 등을 갖춘 웰니스센터에서도 사용됨에 따라 피부미용 등에 도움을 줘 이용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메디컬 스파 시설, 레스토랑의 모든 차와 음용수, 사우나는 물론 객실에서의 샤워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경험을 느꼈다는 것이 이용자들의 평이다.

 천연화산암반수를 이용하는 대표적인 수(水)치료 프로그램을 몇가지만 알아본다.

 먼저 ‘해암 하이드로’는 ‘THE WE’의 대표적인 수치료 프로그램이다. 어머니의 자궁을 형상화한 돔 형식의 아쿠아 메디테이션 풀에서 진행된다. 부유기를 이용해 몸을 물 위에 띄운 상태에서 스트레칭과 지압을 통한 심신의 안정과 신체의 긴장 완화, 스트레스 해소, 우울감 완화와 불면증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아쿠아 서킷(Aqua Circuit)’은 각기 다른 기능을 가진 기능성 풀을 고객에게 적합하게 선별해 순환, 이용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진대사 촉진, 피부 탄력증가, 근육 강화 및 이완에 효과적이다.

 ‘워터 스톤(Water Stone)’은 부드러운 스톤 관리와 위에서 떨어지는 레인 샤워를 통해 셀룰라이트와 지방을 분해하는 데 효과이고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며, ‘울트라 소닉(Ultra-Sonic)’은 신체 깊숙이 열을 전달하는 초음파를 물속에서 적용해 말초 혈액순환을 증대시킨다.

 이밖에도 부드러운 스톤 관리와 빗물처럼 떨어지는 레인 샤워를 통해 셀룰라이트와 지방을 분해해주고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는 ‘워터 스톤(Water Stone)’, 신체 깊숙이 열을 전달하는 초음파를 물속에서 적용해 말초혈액순환을 증대시켜주는 ‘울트라 소닉(Ultra-Sonic)’, 수중운동으로 유연성, 근력 등을 길러 신체의 활동에 도움을 주는 ‘아쿠아 엑서사이즈(Aqua Exercise)’ 등 고객의 수요에 맞추기 위한 다양한 수치료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 그래서 고객들이 수치료프로그램을 이용하고 나면 몸이 한결 가벼워졌다는 쾌적한 느낌과 함께 충분한 만족감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는 게 호텔측의 설명이다.

 ‘THE WE’ 관계자는 “최근 신체와 정신의 여유로움, 안락함을 지향하는 ‘웰니스’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며 “건강과 힐링 및 치유가 목적인 고객의 수요에 맞춰 이 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물, 공기, 숲, 사운드를 활용한 자연주의 테라피와 휴양, 뷰티 그리고 건강증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여타 건강휴양시설과는 차원이 다른 편안함과 쾌적함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3113)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도공로 9-1(도두일동)  |  대표전화 : 064)744-7220  |  팩스 : 064)744-7226
법인명: ㈜제주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 아 01014   |  등록일 : 2007년 2월 12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부임춘
청소년보호책임자 : 부임춘
Copyright 2011 제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press@jejupres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