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정치/행정
‘부적격’ 김태엽 시장 임명 강행 후폭풍‘인사청문 무용론’ 대두, 도민사회 반발 여론 확산
허영형 기자  |  hyh8033@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7:47: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일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이 내려진 김태엽 전 서귀포시부시장을 서귀포시장으로 임명했다.

이에 도민사회에서 ‘인사청문 무용론’이 대두되고 있으며, 도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엽 시장은 지난달 29일 도의회 행정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로부터 음주운전 전력, 건물·농지 관리문제, 가족 취업 특혜 의혹 등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원 지사의 생각은 달랐다. 원 지사는 행정시장 임명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민선7기 후반기 도민통합, 도민소통, 공직혁신을 기반으로 제주도정의 주요 현안 추진에 박차를 기하고, 도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 임명 소식이 전해지자 예상대로 도내 정당을 비롯해 시민사회단체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원희룡표 인사의 정점”이라며 “자신의 선거공신만을 챙기고,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내며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제주도지사에게는 제주도민이 ‘부적격’ 판단을 내릴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공동 성명을 내고 “음주운전 범죄를 저지른 범법자를 서귀포시 공직자 2000여 명 이상의 수장에 최종 임명한 것은 도민을 우롱한 처사이자 인사 독단”이라고 지적했다.

또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성명을 통해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은 인사 폭거다. 도민 여론을 무시하고 도의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한 오만·불통 인사”라며 “원희룡 지사는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김태엽 시장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역시 “공무원노조와 시민사회단체가 반대하고 도의회가 청문을 통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음에도 임명을 강행한 것은 도민사회의 여론과 공직내부의 정서를 철저히 무시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허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