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청렴을 배워야 하는 이유
김소영  |  서귀포시 감귤농정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30  18:0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작년 이맘때 나는 공직생활에 첫 발을 내딛었다.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기에 앞서 3주 과정의 교육을 받았다. 나와 같은 신입 공무원들은 기본적인 문서작성에서부터 까다로운 법, 예산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들을 배웠다. 낯선 용어들이 넘쳐나는 내용을 배우며 공직생활이 쉽지 않을 것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본격적인 공무원 생활에 돌입했고, 이때도 청렴교육은 빠지지 않았다. 온라인으로 청렴 강의를 수강했고, 행정시스템에 접속할 때마다 카드뉴스가 떴다. 이처럼 공무원은 행정망에 접속할 때마다 카드뉴스를 접하고, 신입은 물론이고 고위직 공무원까지 청렴교육이 의무화돼있을 정도로 청렴을 중시한다. 그 무엇보다 청렴을 강조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문서작성 등의 행정 업무는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처리하면 되는 것이지만 청렴은 그렇지 않다. 다양한 경우와 상황이 존재하고 이해관계가 많이 얽혀있기 때문에 더 까다롭고 복잡하다. 따라서 공무원 청렴 교육을 강화하고 청탁 금지법을 제정하며 청렴 준수를 위한 노력이 강화되고 있다.

 공무원으로서 이제 걸음마를 떼기 시작했다. 그동안 경험한 일들은 앞으로 겪을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지금보다 더 복잡한 상황에 처해 곤경에 빠질 수도 있고 뜻대로만 되진 않을 것이다. 앞으로의 공직 생활을 위해 청렴에 대한 관심과 배움을 게을리 하지 않아 다양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뚜렷한 기준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