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제주지역항공사 설립 전향적 검토 적기
김현우  |  농협지역본부 유통지원팀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30  18:0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번에도 속수무책이었다. 그저 항공사의 처분을 바라볼 수밖에. 최근 대한항공의 항공화물 운임인상에 대응하며 느끼는 감회다. 사실 새삼스러운 광경도 아니다.

 제주기점 육지로 향하는 항공화물의 대부분은 중소농이 출하하는 신선 채소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제주기점 항공노선의 문제가 어디 화물에만 있었던가. 도민들이 부담하는 항공료 역시 경영상 이유를 들어 항공사가 일방적으로 인상해도 속수무책은 매한가지였다.

 이제는 전향적인 해법을 모색해 보자. 제주도민이 나서서 지역항공사를 만들면 어떨까. 최근 아시아나·이스타항공이 M&A가 추진되고 있으나, 당초 인수의향 기업이 국제선 여객수 급감 등 여건변화로 포기, 또는 인수에 미온적이다. M&A 불발 시 강제적 구조조정은 정부도 원하지 않는 방향이기에 중앙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낼 수도 있다. 도민, 도내기업, 출향인사까지 가세한 범 제주가족이 주주로 참여해 공공성을 담보한 지역항공사를 이참에 만들어 보자.

 지역항공사는 저렴한 항공료 효과를 넘어 업계의 ‘경쟁척도’ 역할을 수행 한다. 때문에 2005년 ㈜제주항공을 설립할 당시 제주도가 출자참여했다. 그러나 당초 25%였던 지분율은 7.75%로 감소했고 최근 도의회를 통과한 유상증자 출자안 대로 참여해도 6.79%에 불과해 현실적으로 체감하는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90년 전 일제강점기 오사카를 왕래하던 도민들은 일본 해운사의 운임횡포와 조선인 부당대우에 속수무책이었다. 결국 참다못한 1만 2000명의 도민이 뜻을 모아 동아통항조합을 설립하고 교룡환 이란 배를 띄우며 ‘우리들은 우리 배로’를 외쳤던 선대의 가슴 벅찬 역사를 제주는 이미 경험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