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제주서 올해 7번째 SFTS 환자 발생
이서희 기자  |  staysf@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15:27: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에서 올해 7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2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양봉업을 하는 A(61·여)씨는 최근 양봉 작업을 마치고 지인의 감귤 제초 작업을 도와줬다가 발열과 설사·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나 병원을 찾았다. 이후 SFTS 검사를 실시한 A씨는 지난달 31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SFTS는 보통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과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을 보이는 바이러스 감염병이다.

별도 예방 백신이 없어 농작업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으로 알려져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