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나눔, 코로나19를 이기는 아름다운 방법
고선희  |  도두동 복지환경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5  17:2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제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예년이면 마을마다 고향방문을 환영하는 현수막들이 각양각색으로 나부끼며 명절분위기를 풍기고 오랜만에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을 고향의 따스함과 정겨움을 느꼈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8개월이나 지났지만 점점 더 맹위를 떨치며 끝날 기미 없이 장기화 되면서 이번 추석은 고향방문을 자제해 주세요라며 명절의 풍성한 기쁨보다 질병의 확산을 걱정하는 추석을 맞이하게 됐다.

 코로나19는 우리사회 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를 초래했고 이러한 변화 속에서 어려움이 가중된 이들은 아마 저소득가정일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저소득 가정에 각종 복지서비스의 중단되고 이는 사회와 소통이 이뤄지는 단독채널이었던 이들에게는 사회적 고립은 물론 정서적 결핍도 초래해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이다.

 헬퍼스 하이라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정신의학적 용어로 사람들이 남을 도우면서 혹은 돕고 난 후에는 몸에서 신체적으로 정서적으로 포만감을 느끼게 되는데 이것은 인간의 신체에 몇 주간 긍정적인 변화를 야기 시킨다는 것이다. 단순히 정신적인 효과나 기분만이 아니라 신체적으로 반응을 일어난다는 것이다.

 코로나19사태에도 자신의 어려움을 잊고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소식은 듣고 코끝 찡한 감동과 동시에 삶의 희망을 경험했을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로 모두에게 경제적, 정신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주고 있지만 내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따뜻한 마음들이 모아진다면 조금 더 빨리 건강한 사회로의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눔을 실천하기 참 좋은 우리의 명절 한가위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