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자원봉사자들이 있기에 절망하지 않는다
고민희  |  용담2동 주민자치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1  10:31: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를 둘러싼 열악한 환경이나 전 지구를 뒤덮은 코로나19가 나를 쓰러뜨리고 내 삶과 소망을 방해한다며 절망하지 말자.

코로나19 위기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와 720만 명의 국민들이 자원봉사로 이뤄 낸 기적 속에서 이제는 희망을 얘기할 수 있다.


지난 2월과 3월 마스크 대란. 위기에 더 빛을 발하는 국민성이 발현되니, 원주시에선 마스크의병 1700명이 2만6000장의 마스크를 제작, 포장, 나눠주기까지 일련의 봉사를 펼쳤다. 코로나19로 급식이 중단되자, 어느 지역에선 손수 도시락을 만들어 배고픈 이웃에게 40만개 도시락을 지원했다. 공동시설,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방역소독이 이뤄지고 독거노인 및 중증 장애인 가구에 위생·살균 방역 봉사활동이 일어났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캠페인이 급물살을 타고 전국 방방곡곡 불길처럼 번지고 있다. 위축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들을 살리겠다고 착한 소비운동과 드라이브 스루 농산물장터 등 자원봉사자들과 더불어 지자체에서도 농수산물 구입 지원에 적극 나섰다.

코로나19로 우리 사회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 그들이 아주 조금 다른 길로 마음을 돌리니 세상이 개조되는 놀라운 역사가 눈앞에 펼쳐진다.

지금 우리가 서로가 서로에게 봉사하는 작은 자가 되고자 소망할 때 미래에 올 우리의 후손은 기쁨이 넘치는 인간생활의 기초를 세운다. 우리의 자녀에게 타인의 결핍은 우리 모두의 책임임을 서로서로의 봉사와 사랑이 필요한 우리는 하나의 운명 공동체임을 가르칠 수 있길 간절히 바라본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