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괸당 문화’에서 청렴해지기
양진영  |  도농업기술원 동부기술센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1  17:51: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는 예부터 삼재도라 해 수재, 풍재, 한재 등으로 흉년이 지속됐고 외부세력의 수탈과 4·3 사건 등 혹독한 자연환경과 외부의 위협이 많았다. 이러한 지역적 특성 때문에 제주에는 독특한 문화인 괸당 문화가 형성하게 된다. 괸당이란 사전적 의미는 서로 사랑하는 관계 즉 혈족, 친족을 의미하는 단어라고 정의된다. 하지만 제주에서 사용되는 괸당의 의미는 좀 더 포괄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웃사촌 그 이상의 끈끈함이 있다.

괸당의 유래를 살펴보면 제주에는 돌이 많아 돌담을 만들고 여기서 밑받침이 되는 돌을 괸돌이라고 했다. 괸돌 위에 돌을 쌓으면 괸담이 됐고 여기서 괸담이 ‘괸당’이 됐다는 설이다.


하지만 괸당이라고 해 모두 좋은 의미만을 지니는 것은 아니다. 때론 단합이 잘되고 서로 돕는다는 긍정적인 이야기도 있지만 괸당으로 인한 폐쇄적이고 부패가 발생하기도 하는 이중적 의미를 가지기도 한다.

최근 공직문화에서 청렴이란 단어를 지나칠 정도로 강조하고 있다. 과거 우리는 ‘괸당문화’ 아래 잘못된 행동을 보였기에 청렴이란 단어를 강조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현재 조직 내에서 나의 위치는 괸담의 자리에 있다. 아직은 든든한 괸돌이 있어 흔들리지 않지만 언젠간 나도 괸돌에 자리해 우리 조직을 지탱하는 역할을 하고 있을 것이다. 내가 괸돌의 자리에서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아준다면 괸담에 자리하고 있는 많은 후배들도 흔들림 없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다.

이러한 청렴 문화가 순환이 된다면 우리 조직은 환골탈태해 더 나은 조직을 완성할 것이다. 나 하나쯤이 아닌 나부터 청렴을 실천하는 공무원이 돼야겠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