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개인욕심으로 도시미관 저해하는 옥외광고물
김군호  |  정방동 복지환경팀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2  18:24: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나라 어느 도시나 상업지역을 가면 사람의 이목을 끄는 가장 큰 요소는 무엇보다 옥외광고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정방동구역은 서귀포시를 대표하는 상업지역으로서 에어라이트와 입간판, 전단지 같은 불법유동광고물이 많은 지역이라고 볼 수 있다.

 불법유동광고물 뿐만 아니고 건축물 고정간판도 서로 자신의 영업장을 부각시키려는 개인의 욕심으로 인해 주변간판보다 글씨를 크게 하거나 LED등을 달고 화려한 색체로 자신의 영업장을 눈에 띄게 할려는 욕심으로 오히려 어지럽게 보이고 거리의 미관과 통일되지 못한 채 광고의 효과를 전혀 보지 못하는 광고물이 된다.

 시내 중심가 뿐 아니라 교외로 눈을 돌려보아도 마찬가지다. 제주도의 도로중 가장 대표적인 도로라 할 수 있는 일주도로를 보면 지정게시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로수나 가로등에 현수막을 설치하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현수막들이 많아 제주도 일주도로 미관을 저해한다.

 요즘 같은 디지털 시대에 현수막 하나만보고 영업장을 찾아갈까. 친절하고 실력만 좋으면 인터넷 또는 SNS를 통해 누구나 찾아서 온다.

 유럽의 유명 도시거리를 보면 건축물의 미관을 가리지 않고 건축물과 어울리게 크지 않은 간판으로 단색으로 깔끔하게 설치한 것을 볼 수 있다. 서귀포시도 도심지가 아닌 읍·면같은 교외로 가면 돌담과 돌집같은 서귀포만의 특색 있는 건축물들이 많이 있다. 요즘 이러한 돌집을 살려 내부 인테리어와 돌집과 어울리는 간판을 설치하는 맛집이 많다. 도로변에 에어라이트나 현수막을 설치해야만 고객들이 찾아온다는 고정관념을 바꾸고 친절과 실력을 갖추도록 스스로가 노력해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