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인생의 밑바탕인 ‘도덕성’
전광익  |  서귀포시 세무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2  18:24: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몇 해 전 읽었던 ‘아이의 사생활’을 읽고 청렴과 연결시켜 생각해 볼 부분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내용의 일부분이지만 아이들의 ‘도덕성’에 관한 사항인데 도덕성은 양심, 공감, 이타성으로 구성된 ‘마음’과 자제력, 책임감, 분별력, 공정성으로 된 ‘생각’ 그리고 마음과 생각의 결실인 ‘행동’으로 표현되는데 이 책에서는 여러 가지 실험을 통해 도덕성이 높은 아이들이 자기 삶에 대한 만족도 및 행복도가 높다는 결과를 제시하며 이러한 도덕성은 훈련과 연습으로 생기고 결국 도덕성이 삶의 질을 바꾼다 라는 내용이다. 
 다시금 이 책 내용에서 생각나는 것은 끊이지 않는 고위 관료들·기업가들의 각종 비리와 관련해 공직자들의 기본소양인 청렴을 넘어 더 큰 의미의 도덕성이 인생에서 얼마나 중요한지 되새겨보고자 해서다. 

 안전·환경 및 사회질서 의식개선을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꾸준한 교육 및 실천으로 바꿀 수 있듯이, 도덕교육(청렴)도 청소년 대상으로까지 확대해 이어져야 한다고 여겨지지만 도덕교육은 단순히 덕목 나열로 그치는 교육으로 이뤄지고 있어 다원화된 사회에 적합한 도덕적 가치교육을 실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학입시’로 소홀히 다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에 부정부패 보도를 접하는 우리는 불만으로 가득한 불신사회로 들어가고 있다. 부패를 용인하면 할수록 사람들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높아지고 있으며 사회의 면역력은 급격히 떨어진다. 만연한 부패를 묵인하지 않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우리 모두 끊임없이 깨어있어야 하고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나를 포함해 우리 아이들부터 기본에 충실한 도덕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