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추석연휴, 마스크 쓰기가 사랑입니다
김계숙  |  서귀포시 관광진흥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3  18:0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6월 우리 집 큰 조카가 출산했다. 18년 만의 우리집안 새 생명이다. 기쁘고 고마웠다. 원래대로라면 온 식구가 한달음에 달려가 축하하고 아기를 안아봤겠지만 SNS와 통화로 그 기쁨을 나눠야 했다. 코로나19 때문이다.

 코로나19가 일상을 바꿔놓고 있다는 말이 실감 났다. 예전 같으면 온 가족과 친척이 모여들어 아기 재롱에 떠들썩했겠지만 올해는 차분한 추석이 될 듯하다. 코로나19가 우리 민족 최대 명절 추석 문화도 바꿔놓고 있다.

 차분한 추석과 달리 제주도는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오는 26일부터 추석연휴에 약 30여 만명의 관광객들이 온다고 한다.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서귀포시는 도와 관광유관기관과 함께 관광사업장 방역체계를 구축해 안전관광을 위해 지속적으로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추석연휴를 대비해 특별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관광객, 관광사업체의 협조 없이는 아무 소용이 없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는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일상생활을 하는 것뿐이다. 현재까지 제일 확실한 백신은 마스크 쓰기라고 한다. 관광객, 도민, 시설 종사자 등 모두 마스크 쓰기를 철저히 해야겠다. 서로의 안전을 위한 최선이다.

 코로나19가 아무리 우리의 일상을 바꾼다 해도 바뀌지 말아야할 것이 있다. 가족에 대한 사랑이다. 타인에 대한 배려와 존중, 더 나아가 인간애다. 나의 소중한 사람들과 누군가의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마스크를 꼭 쓰자.

 이번 추석이 그 어느 해보다 물리적 거리를 두는 추석이지만 가족과 우리 사회에 가장 사랑과 정이 넘치는 따듯한 추석이 되기를 바란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