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정치/행정
한동·평대 해상풍력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심사보류’도의회 환도위 “어업인 피해발생 최소화, 주민 수용성 등 신중 검토 필요”
허영형 기자  |  hyh8033@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4  17:26: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지역사회의 반발이 잇따랐던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는 24일 제387회 임시회 제4차 회의를 열고 ‘제주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보류했다.


환도위는 해당안에 대한 질의답변 후 잠시 정회를 갖고,  “해당 동의안은 해상풍력 조성사업에 따른 어업권 축소로 인한 어업인 피해발생 최소화 방안, 지역주민의 수용성 문제, 전자파 영향, 발전시설 부속시설 설치 문제, 해양생태계 영향 등 신중한 검토가 필요해 심사보류한다”고 밝혔다.

이날 심사에 앞서 제주시 구좌읍 한동·평대리 어촌계 해녀 50여 명은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의회는 주민 수용성이 없는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며 해당안의 부동의를 촉구했다.

해당 안의 처리와 관련해 제주녹색당과 핫핑크돌핀스도 23일 각각 논평과 성명을 내고 부동의를 촉구하며 반대 목소리를 낸 바 있다.

한편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은 한동·평대 해상 5.63㎢ 공유수면에 총 사업비 약 6500억원을 투입해 총 104.5MW 규모 발전기와 전용선로를 신설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허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