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교육/문화
“동성애 싫어해” 발언 파장 ‘일파만파’문화계 등 시민단체, 국가인권위에 진정 넣어
윤승빈 기자  |  sb@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2  17:33: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저는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합니다.” 지난달 23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390회 2차 본회의’에서 강충룡 의원(국민의힘, 송산·효돈·영천동)의 발언이다. 

제주학생인권조례를 심사하는 자리에서 나온 이 발언을 두고 도민사회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도내 문화예술계를 중심으로 시민단체 및 정당들이 국가인권위에 진정을 넣기 이르렀다.


제주여민회, 제주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정의당 등으로 구성된 제주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12일 국가인권회 제주출장소를 찾아 강충룡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피진정인은 강 의원을 포함해 좌남수 의장,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이다.

연대는 “강 의원은 ‘동성애자를 싫어합니다’를 비롯해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남발했다”며 “의장을 포함한 도의원 누구도 해당 발언을 제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적인 공간에서 성정체성,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혐오발언이 발화되고 이를 제지하지 않는 사태는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과 평등권, 행복추구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피지정인들의 위치와 역할을 고려했을 때 부정적 고념관념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 발생 후 언론 기사를 통해 문제 있는 사건이었음을 인지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피진정인들은 어떠한 사과나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연대는 “해당 사건 이전에도 이해찬, 주호영 등으로부터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이 있었다”며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에게도 인권교육 시행, 재발방지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대는 국가인권위에게 “피진정인들이 제주도민 앞에 사과하고, 성평등 인권 교육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권고해 달라”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승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