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제주칼럼
펄펄 끓이는 ‘사랑의 온도탑’
임창준  |  객원 논설위원 / 전 제주도기자협회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08  17:55: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한 해 우리 생활은 코로나19가 덮친 난국의 영향으로 생활이 크게 팍팍해졌지만 어려운 주변 이웃을 돕는 열기는 도리어 더 뜨거웠다.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20년 연간 모금액이 전년(6541억원)에 비해 1921억원 증가한 846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최근 밝혔다. 전년에 비해 30% 가량 증가한 역대 최고 기록이다. 희망 나눔캠페인의 상징인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 모금액의 1%가 모일 때마다 1도씩 올라간다. 올겨울 목표치인 100도를 훌쩍 넘긴 114.5도로 종료됐다

 지난달 29일 충남 논산시청에서는 누군지 알 수 없는 기부자가 어려운 시국을 이겨내고 있는 이웃에게 힘이 돼 달라는 글과 함께 54000여 만원을 전달했다. 기록상으로 확인 가능한 역대 익명 기부 최고 금액이었다.

 끝내 자기 신분을 밝히지 않은 익명 기부자도 많았다. 20121월 첫 기부를 한 대구 키다리 아저씨는 지난해 125004만원짜리 수표와 함께 편지를 남겼다. “내 스스로와의 약속인 10년 기부를 마지막으로 기부를 마무리하려 한다. 지난 10년간 나누면서 즐겁고 행복했다.” 그가 10년 동안 익명으로 기부한 금액은 103500만원에 이른다. ‘김달봉등이란 가명을 쓰는 기부 천사 여러 명은 전국 곳곳에 수천만~억대 기부금을 전달하면서 나눔의 기쁨을 전파했다.

 어려음 속에서도 십시일반(十匙一飯)으로 기부금을 쾌척한 이들을 보노라면 문뜩 숙연해진다. 작은 기부도 세상을 밝혔다. 전북 사랑의열매에 171710원을 기부한 김규정(43)·홍은정(39) 부부는 뇌병변과 지체장애로 몸이 성하지 않지만 한 해 동안 받은 기초생활수급비를 쪼개 나눔을 실천했다. 지난해 12, 부산 사상구 모라동 행정복지센터에 1500만원을 건넨 이는 자신도 기초생활수급자인 장애인이었다. 이 익명의 기부자는 평소 기초생활수급비를 쪼개 조금씩 모은 돈을 보탰다고 한다.

 당초 사랑의 열매2020년 코로나 난국으로 모금 목표금액을 전년보다 하향 조정했다. 하지만 한 푼 두 푼 모은 정성이 모이고 쌓여 기적을 이뤘다. 2020년 개인 기부 금액은 2661억원으로, 이전 최고치였던 2067억원(2019)보다 되레 29% 늘었다.

 1980~90대 노인들의 쌈짓돈, 아이들의 코 묻은 돈도 기부기록 수립에 한몫했다. 대구에 사는 90세 기초생활수급자 할머니는 평소 넣던 새마을금고 적금이 만기가 돼 찾은 돈이라며 100만원을 전달했다. 한 어린이는 2년 동안 차곡차곡 모은 동전과 지폐 등 94350원이 든 저금통을 기부했다.

 제주도민들의 온정도 펄펄 끓었다.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을 벌인 결과, 38900만원이 모금돼 목표액(373000만원)을 초과 달성했다.

 지난해 1억원 이상을 내는 클럽 아너 소사이어티256명이 새로 가입했다. 전년보다 26명이나 늘었다.

 이런 나눔의 정신은 어디에서 나오는 걸까. 세계에서 보기 드문 공동체 의식에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 시대를 거치면서 전 세계가 이웃과 담을 쌓고 극단적 개인주의로 가는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우리 사회는 공동체주의가 살아 있다는 걸 보여준 증거가 아닐까.

 코로나19가 모든 걸 뒤덮어 버린 세상, 끝이 보이지 않는 어둠을 뚫고 희망의 햇살을 비추고 있는 건 특별한 소수가 아니다. 경기 악화로 실직과 폐업이 늘어나며 갈수록 사회 분위기가 피폐해졌지만, 따스한 손을 내민 건 평범한 우리네 이웃이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