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교육/문화
계약금 2원·위약금 20억...도의회가 납득할까타당성검토위 고비 넘은 제주아트플랫폼 조성사업
모레 도의회 사업 보고...현재는 의혹·불신만 키워
윤승빈 기자  |  sb@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4  17:46: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이제야 한 고비를 넘은 제주아트플랫폼 조성사업이 제주도의회의 문턱도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타당성검토위원회가 제주문화예술재단에 조건부 사업 추진을 권고한 가운데, 오는 26일 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가 이번 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는다.

앞서 이달 초 타당성검토위원회는 원도심 활성화와 문화예술인에 대한 공간 지원 등 기존 사업에 맞게 추진한다는 전제 하에 사업 추진을 권고했다. 


하지만 당초 제기된 재밋섬 건물 매입 문제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았다.

당시 재단은 100억원 부동산을 매입하며 계약금 2원·계약해지위약금 20억원을 책정했는데 ‘상식에 벗어난’ 매매계약서 라는 점이 논란이 됐다.

이런 계약이 알려지면서 제주도감사위 감사로 이어지고, 사업은 잠시 중단됐다. 그리고 감사 후속 조치로 타당성검토위원회를 위촉한 결과 이번 결과를 얻게 됐다.

이에 대해 제주경실련은 성명을 내고 “검토위원들은 어떤 전문성을 가지고 객관적으로 판단했는지 의문이 든다”며 “명단을 공개하고 회의 내용을 투명하게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도민의 대의기관인 도의원들은 왜 적극적으로 행동하지 않느냐”며 “이런 터무니없는 계약에 제주도민의 혈세가 도둑맞고 있다. 의원들이 침묵하며 방관하는 것은 제주도민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제주경실련은 그러면서 계약 내용에 대한 꾸준한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 공은 도의회로 넘어간 상황이다. 도의회, 특히 문광위 내부에서는 해당 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다는 것이 의원들의 설명이다.

문광위 소속 A의원은 “도의회는 재밋섬 매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었다”며 “앞으로 관련 예산에 승인을 해주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과거에도 의회가 사업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지만, 재단이 꾸준히 밀어붙이면서 의회 입장에서는 의혹과 불신만 커진 상황이다.

한편 재단은 이날 검토위의 최종 권고안 내용을 보고하고, 재밋섬 부동산 계약에 따른 중도금 및 잔금 지급을 마무리한다. 현재 재단이 지불한 금액은 계약금 2원과 중도금 10억원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승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