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항일 운동 故 송을생 선생 대통령 표창 추서
이서희 기자  |  staysf@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5  17:49: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정부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제주 출신 독립운동가 고(故) 송을생(宋乙生)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을 추서한다.

제주도에 따르면 독립운동가 고 송을생 선생은 서귀포시 하원동 출신으로 1918년 10월 전라남도 제주도 좌면 하원리(당시 지명)에서 김연일(金蓮日·법정사 주지) 등과 함께 법정사 항일운동에 참여해 활동했다.

법정사 항일운동은 ‘기미(1919년) 3·1운동’ 보다 5개월 먼저 일어난 제주도내 최초의 항일운동이자 1910년대 종교계가 일으킨 전국 최대 규모의 무장항일운동이다. 1918년 10월 7일 서귀포시 도순동 산 1번지에 있는 법정사에서 평소 일본제국의 통치를 반대하던 불교계의 김연일, 방동화(房東華) 등 승려들이 중심이 돼 법정사 신도와 선도교도, 민간인 등 400여 명이 집단으로 무장해 2일 동안 조직적으로 일제에 항거했다.

한편 고 송을생 선생에 대한 포상에 따라 제주 출신 독립유공자는 생존 애국지사인 강태선 선생(96)을 비롯해 19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고 송을생 선생에 대한 포상은 오는 3월 1일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전수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