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사설
학사운영 정상화 약속지켜라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3  18:02: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로나19 장기화국면이 계속돼 교육부는 지난해 학교현장에서 경험한 시행착오들을 면밀히 준비해 대응하겠다고 국민들에게 약속했다. 학습격차를 불식시키겠다는 일념으로 학사운영의 정상화를 최대 목표로 삼은 교육부의 방침에도 여전히 일선 학교들은 미흡한 준비로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우려를 잠재우지 못하는 실정이다. 

 2일 전면 개학으로 학사일정이 시작됐다. 그러나 제주시내 한 고등학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이 발생하자 원격수업으로 갑작스럽게 전환됐지만 미흡한 준비로 정상수업이 진행되기 어려웠다고 한다. 새로운 학사 시작으로 학교의 업무량이 증가했을지라도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유연하고도 내실을 기하는 학사운영이 최대 목표인점을 감안하면 개학과 동시에 이러한 상황을 예상치 못했다고 할 수도 없을 것이다. 이 뿐만 아니라 교육부가 부랴부랴 마련한 새로운 시스템들이 제주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말썽을 일으키고 있다고 한다. 원격강의 기능을 충분한 시간적 여유없이 개학에 임박해 도입하느라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충분한 시연을 통해 숙지를 할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교육부가 국민들에게 약속한 내용과 달리 좌충우돌하는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있어야 한다. 지난해 교육현장에서는 교육부의 방침이 구체적 매뉴얼도 없이 지나치게 일선학교의 재량에만 맡겨 둬 학교의 혼란스럽고 미흡한 대응으로 인해 피해는 오롯이 학생들에게만 돌아갔다. 코로나19 재유행의 위험이 여전하고, 백신 접종이 제한된 대상에게만 진행되는 상황과 교사들은 우선접종 대상도 아니다. 학습차질없이 학사공백을 최소화하기위해 교육청과 일선 학교들의 철저한 준비만이 최선임을 다시 강조한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