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사설
물가 큰 폭 상승…공공요금 영향 차단해야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6  17:48: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제주지역 소비자 물가가 30개월 만에 2.1%나 크게 올랐다. 특히 농수축산물과 공업제품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물가가 오르면 서민들의 가계비 부담에 따른 고통이 더 커지게 된다. 사과 가격이 무려 81.5%나 올랐으며, 고춧가루 39.5%, 돼지고기 13.6%, 국산쇠고기 가격도 12.6%나 상승했다. 뿐만아니라 휘발유 가격이 2.5%, 취사용 LPG4.9%나 올랐다.

 농수축산물 가격은 지난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인한 작황 부진이 주요 원인이다. 게다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여파로 전국의 달걀 가격도 39% 이상 올랐으며, 쌀 값도 13.1%나 뛰었다. 그만큼 소비자들의 가계 사정이 나아졌다면 덜 걱정해도 될텐데, 대부분 수입은 조금 늘었거나 제자리 또는 줄어든 상태여서 한숨이 커질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소비자 물가 상승이 공공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제주도는 소비자 물가 인상을 이유로 버스요금, ·하수도 요금, 택시요금 등 지방공공요금 인상을 시도하려고 해선 안 된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특히 지역경제에 비중이 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영업 이익이 격감했다. 만약 공공요금을 인상하려 할 경우 수입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에게 이중고를 안기는 몰염치한 행정을 한다는 도민적 비난을 자초하게 될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현재의 소비자 물가 오름폭을 2분기까지 예상되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제주도 물가관리 당국도 오르는 물가를 무심히 바라만 보고 있지 말고 상승세를 차단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꿈틀댈지 모를 지방공공요금과 각종 서비스 요금 인상을 억제하려면 반드시 지금의 소비자 물가 상승폭이 꺾이도록 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