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직선교차로 교체후 위험도로 됐다”시민단체 “예견된 사고”…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이서희 기자  |  staysf@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8  17:10: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 내리막길을 달리던 4.5t 트럭이 버스 등을 추돌하며 3명이 숨지고 59명이 부상을 입는 대형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행정의 무능으로 인한 예견된 사고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들’ 모임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제주도는 차량 연쇄추돌 사고 발생 지역의 신호교차로를 회전교차로로 바꿔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고 장소인 제주대 입구 사거리는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지역”이라며 “성판악 쪽에서 제주 시내로 내려가는 5.16도로의 경사가 급해서 과속하게 되거나, 대형 화물차의 경우 계속 브레이크를 밟다가 과열로 제동력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이번 사고는 이미 16년 전부터 예고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2005년에 제주시 당국이 제주대 입구 소나무 회전형 교차로를 없애고, 사거리 신호교차로로 바꾸는 계획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들은 지난 2002년 제주시에서 용역을 맡긴 제주대입구 회전교차로 설계보고서에 신호교차로 운영시 교통량이 10% 증가하면 교통서비스수준이 F등급으로 떨어지지만, 회전교차로 운영시 교통량이 10% 증가하더라도 교통서비스 수준이 B등급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와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그럼에도 제주시는 2005년 회전교차로를 신호교차로로 바꿨다”면서 “이는 제주시의 환경·교통정책의 패착이었음이 이번 사고로 더욱 분명해졌다”고 꼬집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