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교육/문화
“4·3특별법 개정 교과서에 포함돼야” 평화·인권교육 포럼서 제기···마스터플랜 마련 필요
최지희 기자  |  jjihi@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18  17:59: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도교육청은 18일 제주학생문화원에서 ‘2022 개정 교육과정 역사교과서 4·3기술 명시를 위한 평화·인권교육 발전 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신문=최지희 기자] 

역사교과서에 2021년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및 시행 과정등을 반영해 분쟁과 대학살을 넘어선 신뢰와 포용의 역사적 거울이자 화합의 산물임을 기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제주도교육청은 18일 제주학생문화원에서 ‘2022 개정 교육과정 역사교과서 4·3기술 명시를 위한 평화·인권교육 발전 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 주진오 상명대학교 역사콘텐츠학과 명예교수는 “4·3을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이라는 가치의 문제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희생자와 유가족의 한풀이를 넘어, 신뢰와 포용의 역사적 거울이자 화합을 통한 미래 발전의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며 “2021년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및 시행, 진상 조사와 국가 책임 명료화, 사건의 성격과 역사적 평가 확정이 서술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과서 채택 기준에 4·3의 기술 유무, 충실도가 들어가야한다”며 “새 교과서에 반영될 수 있도록 TF팀을 구성, 사후 모니터링 작업을 계속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4·3교육 프로그램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벤트성 행사를 지양하고 장기 지속적인 마스터 플랜이 마련돼야 하며 감동을 줄 수 잇는 콘텐츠 개발과 디지털 아카이브의 확대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한준 창현고 교사는 “평화 및 인권의 가치를 숙고해 볼 수 있는 사례가 반영될 필요가 있다”며 “4·3 당시 보복 학살로 마을공동체 안에 가해자와 희생자가 뒤엉켜 신뢰 회복에 어려움을 경험하다가 희생된 사람들을 모두 한자리에 모아 평화적 공존을 추구한 애월리 하귀리의 사례가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양성주 제주4·3희생자유족회 부회장은 “많은 학생들은 주입식교육과 학교성적에 반영되는 교육에 익숙해 기계적으로 4·3의 내용을 주입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다양하고 창의적인 학습을 통해 4·3을 접할 수 있는 세대전승교육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3113)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도공로 9-1(도두일동)  |  대표전화 : 064)744-7220  |  팩스 : 064)744-7226
법인명: ㈜제주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 아 01014   |  등록일 : 2007년 10월 24일  |  대표이사:부임춘  |   발행인:부임춘
편집인:부임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아람
Copyright 2011 제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press@jejupres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