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라이프존오늘의 운세
1월 2일자 오늘의 운세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31  17:55: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쥐띠>
1936년 마음을 넓게 갖고 노력을 중단하지 말길.
1948년 시작은 다소 우울하겠지만 그렇게 암담한 날은 아니다.

1960년 잠시도 쉴 틈을 주지 않는다.
1972년 느긋하게 기다리면 곧 좋은 결과가 나타날 것.
1984년 순조로운 발전이 기대되는 하루.

<소띠>
1937년 어려웠던 일들이 좋은 쪽으로 해결될 것.
1949년 기대하지 못했던 곳으로부터 도움을 구하게 된다.
1961년 불리한 하루.
1973년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재물을 얻게 될 것.
1985년 월등히 뛰어난 길운이 당신을 이끈다.

<호랑이띠>
1938년 대체적으로 볼 때 그다지 운이 나쁘지는 않다.
1950년 주변의 솔깃한 얘기들에 동요되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람.
1962년 예기치 못한 어려움이 찾아 올 것.
1974년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거센 바람에도 걱정이 없다.
1986년 성장과 발전을 인도하는 길운이 당신의 길을 비추고 있다.

<토끼띠>
1939년 곧고 바르고 유연하게 대처함이 요구.
1951년 태양 주위에 구름이 오락가락하는 형상.
1963년 나무는 보고 숲은 보지 못한다.
1975년 어려움이 끊이지 않고 겹겹이 몰려든다.
1987년 몸도 마음도 한결 넉넉한 하루가 예상.

<용띠>
1940년 눈에 띄는 성과가 약속되니 주위의 호응도 크다.
1952년 사방이 절벽인데 딱히 도움을 구할 곳도 없다.
1964년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한 시기.
1976년 맑은 물이 진흙을 만나 더렵혀지는 형상.
1988년 풍성한 수확을 거두는 하루.

<뱀띠>
1941년 지나치게 줏대가 약해서 제대로 해내는 것이 없다.
1953년 귀인이 들어 있으니 뜻밖의 도움을 기대할 수 있다.
1965년 좀더 자신을 낮추는 겸양의 지혜도 필요.
1977년 스케줄관리에 주의가 필요.

1989년 고대하던 기회가 주어질 것.

<말띠>
1942년 상하가 호흥하는 운이니 매사에 무난.
1954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알아주는 사람 없이 일하는 하루.
1966년 정말 힘든 하루가 될 것.
1978년 주변이 소란스러우니 다소 분주한 하루.
1990년 들인 수고에 비해 나타나는 성과는 지극히 미미.

<양띠>
1943년 큰 대과없이 문제를 해결해 나갈수 있는 운기.
1955년 어떤 일에도 동요되지 않는 든든한 하루가 예상.
1967년 그동안 추진해 왔던 일들이 결과를 드러내는 하루.
1979년 당장은 욕심을 버리고 훗날을 도모하기 바람.
1991년 뜻밖의 도움을 기대.

<원숭이띠>
1944년 자기를 나타내기 위한 작은 공명심이 실패를 낳기도 하는 운.
1956년 스스로 자라는 나무의 형상.
1968년 다소 외로울 수도 있는 운수.
1980년 늦게나마 좋은 소식을 접할 수 있을 것.
1992년 곧 일생 일대 절호의 기회가 마련될 것.

<닭띠>
1945년 사방이 절벽이나 딱히 도움을 구할 곳이 없다.
1957년 많은 사람들이 당신에게 도움을 구하려 찾아오니 분주한 하루가 예상.
1969년 온통 분주하고 바쁜 상황이 연출.
1981년 일상에서 한걸음 떨어져 관조적 입장에서 보기 바람.
1993년 드물게 좋은 운이 따르는 하루.

<개띠>
1946년 늘 오늘 하루만 같다면 더 바랄 것이 없을 것.
1958년 당장은 욕심을 버리고 훗날을 도모하기 바람.
70년 곧 일생 일대 절호의 기회가 마련될 것.
1982년 뜻하는 바가 분명하니 좋은 결과가 기대.
1994년 동요되지 않도록 자기 중심을 확고하게 세울 필요가 있다.

<돼지띠>
1947년 지혜와 덕을 고루 갖추었으니 스스로 자라는 나무의 형상.
1959년 일 혹은 사랑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감정을 경험하게 될 것.
1971년 큰 대과없이 문제를 해결해 나갈수 있는 운기.
1983년 고집이 세어 남의 충고를 잘 듣지 않는 경향이 있다.
1995년 추진하는 일에 들었던 길신이 잠시 모습을 감췄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3113)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도공로 9-1(도두일동)  |  대표전화 : 064)744-7220  |  팩스 : 064)744-7226
법인명: ㈜제주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 아 01014   |  등록일 : 2007년 2월 12일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부임춘
편집국장 : 신정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부임춘
Copyright 2011 제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press@jejupres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