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교육/문화
“학생인권조례, 무분별한 권리주장 우려”찬성단체 이어 반대단체와 간담회...“교육 중심은 교사”
학부모의 알 권리 강조...‘권한 남용 방지 매뉴얼’ 촉구
윤승빈 기자  |  sb@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9  17:5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제주학생인권조례를 둘러싸고 찬·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도교육청이 최근 찬성측과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본지 3월 9일자 2면 보도) 반대측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했는데,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거부감을 가감없이 드러내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9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지난 8일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연대’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향 제주도민연대 대표, 신혜정 제주교육학부모연대 대표, 전윤성 제주도민연대 회원, 한효관·박지영 제주교육학부모연대 회원 등이 참석했다.


이향 대표는 “학교에서 이뤄지는 인권교육 내용의 기준안을 만드는 등 인권교육의 질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학부모가 인권교육 내용을 알 권리가 있다. 공유할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혜정 대표도 “학생인권교육 내용에 대해 학부모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인권교육 표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인권교육 주체는 교사가 돼야 한다. 인권심의위원회 구성시 학부모를 포함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전했다.

한효관씨는 “인권교육 자료 요청, 공유, 모니터링 등 학부모의 권리도 존중하길 바란다”며 “인권교육센터가 사안 조사 중심이 아닌 교육센터로서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윤성 회원은 “학생인권조례 시행으로 학생들이 무분별한 자유와 권리를 주장할 점이 우려된다”며 “인권교육센터 조사 권한 남용을 방지할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인간의 존엄과 소중함을 인식하는 문화를 뿌리내리는 방향으로 학생인권교육을 진행할 것”이라며 “인권교육 중심은 교사가 돼야 한다고 본다”고 공감했다.

이어 “우려하는 부분들을 잘 살펴보겠다”며 “학생과 교사가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선순환 흐름을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승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