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교육/문화
“무형문화재 법률이 전승 확대 걸림돌”오영희 의원, 전수교육관 관리 조례 발의
윤승빈 기자  |  sb@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9  17:5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무형문화재 전승 확대를 위해 만들어진 무형문화재 관련법이 오히려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오영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제주도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운영 관리 조례’를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오 의원에 따르면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 제25조에 의해 전수교육을 목적으로 전수교육관을 지원할 수 있다. 이에 도내 5개의 전수교육관이 건립됐다. 

오 의원은 도내에는 27개의 무형문화재가 지정돼 전승되고 있지만, 14개의 무형문화재만 전수교육관에 입주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지금까지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에 대해서는 무형문화재 조례에 반영돼 설치 근거를 두다보니 무형문화재 외에는 제주민속문화 전승단체가 활용하고자 해도 할 수 없었다”며 “이 부분이 오히려 전수회관 활용과 무형문화재 전승 확대에 걸림돌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오 의원은 무형문화재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도내 전수회관을 모두 방문해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이번 조례는 전수교육관 현황과 위탁내용, 사용허가 등을 주로 다뤘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국가 및 제주도 지정 무형문화재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는 도지사의 허가를 받아 전수교육관의 시설을 상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오 의원은 “제주 전통생활문화의 전형을 확인할 수 있는 분야가 바로 무형문화재”라며 “전수교육관 등 전승기반에 대한 관리와 전승의 확대, 활용의 극대화를 위해 조례를 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승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