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스포츠
학대행위 빈번 체육계 민낯…법 개정 추진도의회 제주도스포츠인권조례 개정...신고상담 위탁화
윤승빈 기자  |  sb@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15  17:4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제주에서도 체육계 폭력 및 학대행위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제주도의회가 이를 근절하기 위해 관련 조례를 정비한다.

제주도의회 문경운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제주도 스포츠인권조례를 개정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례는 도내 체육계 폭력 근절을 위해 3년마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신고·상담 및 임시보호 사업의 설치, 위탁 등과 관련한 내용을 담았다.

앞서 최근 공공스포츠클럽 테니스분야 지도자가 초등학생 5명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정황이 나오면서 공분을 샀다. 현재 해당 지도자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문 의원은 “초등학생 어린이들이 테니스 선수의 꿈을 안고 공공스포츠클럽에 신청해 연습해 오고 있었다”며 “어린이의 꿈과 희망은 무너지고 테니스공에 대한 두려움과 마음의 상처만 남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대받은 어린이들과 학부모는 그동안 참거나 신고하지 않았다”며 “체육계의 학연과 지연으로 연결돼 묵인하는 경우, 신고 후 보복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쉬쉬하고 지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지난해 고 최숙현 선수 사건 이후 다양한 법 조항에는 체육계와 분리된 신고와 상담, 보호 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며 “도 당국도 방관자적 입장에서 바라보지 말고 적극 행정을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국은 어린이의 꿈과 희망을 짓밟은 지도자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더 피해받은 어린이가 없는지 전수조사 하라”며 “공공스포츠클럽 운영과 관련한 사업담당과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고, 도민을 대상으로 공개사과 하는 등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승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