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정치/행정
COP28 제주 유치 위해 100만인 서명 받는다도, 이달초부터 서명운동 추진 중...대규모 회의 개최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허영형 기자  |  hyh8033@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3  10:19: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제주도가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8) 제주 유치를 위해 이달초부터 100만인 서명운동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COP28 제주 유치 100만인 서명운동은 COP28을 제주에 유치하기 위한 지지기반을 마련하고, 제주의 확고한 유치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서명운동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온라인 서명운동은 제주도청 홈페이지에 개설된 온라인 서명페이지를 통해 운영되며, 오프라인 서명부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비치될 계획이다.

서명운동은 COP28 개최도시가 확정되는 2022년 상반기까지 지속되며, 도민을 비롯한 전 국민의 지지가 결집된 온·오프라인 서명부는 COP28 개최도시 공모 시 환경부에 전달될 예정이다.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매년 197개 당사국이 모여 협약 이행을 위한 다양한 의제를 논의하는 최대 규모의 국제 환경회의이다.

회의에는 정부 대표단 등 2만여 명이 참여하며, 대륙별 순회 원칙에 따라 COP28은 2023년 하반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2021년 제26차 총회에서 COP28 개최국이 한국으로 확정되면, 환경부가 개최도시를 공모·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탄소 없는 섬 2030’ 프로젝트 등 탄소중립을 실현하고자 선도적으로 노력해 온 성과와 2015년 파리총회(COP21)에서 대한민국 대표모델로 소개됐던 경험을 바탕으로 오는 2023년에 개최되는 COP28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도-도의회 상설정책협의회에서 COP28 제주 유치를 위한 공동노력에 합의했으며, COP28 유치 실무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21년에는 서명운동 전개를 비롯해 홍보콘텐츠 제작·배포 및 홍보행사 개최 등을 통해 유치 열기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COP28 유치를 통해 저탄소 정책을 국내·외에 홍보하고, 2만여 명이 2주간 체류하는 대규모 회의 개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허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