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자연체험파크 곶자왈 보존 계획 부실 주장도내 환경단체, “사업 중단” 촉구
이서희 기자  |  staysf@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5  17:0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추진 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재심의를 앞두고 제주지역 환경단체들이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곶자왈 원형 보존 계획이 부실하다는 이유에서다.

제주지역 환경단체와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곶자왈포럼은 15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 사업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2월 열린 제주자연체험테마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심의위원들은 법정보호종 식물과 특이지형에 대한 보전 대책, 곶자왈 원형 보전 계획을 주문하면서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며 “하지만 사업자 측이 16일 재심의를 앞두고 제출한 보완서는 부실하기 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제주자연체험테마파크 환경영향평가 보고서에는 사업지구 내 제주고사리삼 서식지 53곳이 확인됐고, 확인될 가능성이 높은 잠재지역도 63곳이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곶자왈포럼은 “제주고사리삼 등을 위한 보전 방안은 달라진 내용이 없다”며 “특히 사업지구 전역에 분포하고 있는 백서향과 나도고사리삼은 생태계 2등급 기준요소이지만 보전 방안이 전무하며, 곶자왈 보호지역 경계에 부합한 보전 방안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