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내가 낸 세금으로 내가 만드는 ’ 주민참여예산사업
김미자  |  서귀포시 안덕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21  16:54: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989년에 브라질의 한 도시에서 시작된 주민참여예산제도는 대의민주주의의 폐해를 보완할 수 있는 직접민주주의제도로서의 성공적인 사례로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이후, 우리나라에도 도입돼 2011년 주민참여예산제도를 의무화시킨 지방재정법 개정으로 이어졌다.

주민참여예산제도를 도입한 지 10여년 동안 브라질의 포르투알레그리 시(市) 만큼 드라마틱하지는 않지만 우리에게도 의미있는 성과들이 있었다.


대구광역시에서는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지원 사업’으로 자격증 취득을 위한 3개(정리수납 전문가, SNS마케팅 전문가, 공동주택 경리실무자 양성) 프로그램 운영해 80여 명의 경력단절 여성을 지원한 바 있다.

강원도 춘천시에서는 ‘춘천시 버스노선 안내원 사업’을 시행해 관광 및 각종 시설 이용편의 안내 등을 목적으로 고령자와 대학생 대상 일자리를 창출해 호응을 얻기도 했다.

또한,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추진한 ‘건강활력충전소 운영 사업’은 농촌지역 주민들의 열악한 생활체육 접근성을 해결하고자 남원읍 관내 공공체육시설을 활용해 아동 및 청소년, 일반, 노년층 등 세대별 맞춤형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주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기도 했다.

제주도에서는 이처럼 더 많은 우수한 사업들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5월 16일까지 2022년 주민참여예산사업 발굴 공모를 진행중에 있으며 도민이라면 누구나 사업 제안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3개의 통계목(민간경상보조, 민간자본보조, 시설비)사업에 국한되던 틀에서 벗어나 보다 다양한 내용의 사업 제안이 가능해졌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