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경제/관광
제주연구원 디지털 뉴딜 구상 6개 제시버스 수요응답형 운행 지원 시스템 제시
전아람 기자  |  aram@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06  11:59: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문=전아람 기자]제주지역 대중교통 빅데이터를 디지털 기술을 연계해 서비스 개선과 재정효율성을 도모할 수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연구원(원장 김상협)은 정책이슈브리핑을 통해 ‘수요응답형 운행’으로 승객이 모바일 앱에 목적지, 인원 등을 입력하면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배차가 이루어지면 버스량을 줄이면서도 보다 빠른 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리고 이러한 구상을 교통유발부담금제도와 차고지증명제에 구체적으로 적용해 예로 들었다. 


 교통유발부담금제도와 관련, 제주안심코드(제주형 전자출입명부)를 활용해 ‘자전거 및 대중교통 이용확인 통합시스템’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교통량 감축활동의 참여확대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차고지 임대차 거래 플랫폼’과 ‘차고지 확보 난항지역 발굴 시스템’으로차고지증명제의 편리성 향상과 차고지 확보우선지역을 중심으로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외에도 렌터카 이용자들의 운전 행태를 분석, 렌터카 운행의 적정 규모를 보다 다각적이고 종합적으로 산정하는데 ‘렌터카 안전 분석 시스템’과 ‘렌터카 적정 공급수준 의사결정 시스템’을 활용을 제시하고 있다. 

 다만 현행 제주 대중교통체계와 렌터카 공급조절 이슈가 전적으로 기술적 문제에서 기인한 것이 아니므로 개선효과를 얼마나 거둘수 있을 지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