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사설
공무원 기강 해이 스스로 자초했다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19  18:11: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도가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직기강 쇄신 특별대책에 들어갔다. 최근 일부 공무원이 음주운전과 방역수칙을 위반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따른 후속 조치라지만 면피용 대책에 기깝다. 공무원 음주운전과 유흥주점 출입은 비단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아닌 평시라 하더라도 비난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다.

 최근 원희룡 도정은 음주운전을 한 공무원을 승진시키고, 유흥주점을 찾았던 공무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로 인해 곤혹을 치르고 있다. 물론 일차적인 문제는 공무원 신분에 어긋난 행위를 한 해당 공무원들에게 있지만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승진시키고, 사전 충분한 행정지도로 공무원의 유흥주점 출입을 막지 못한 원 도정의 책임이 매우 크다.


 일부 공무원의 신분을 망각한 일탈현상은 도정 최고 책임자인 원 지사의 업무 공백 현상과도 무관하지 않다. 원 지사는 특히 올들어 대권 도전에 뜻을 굳히면서 서울 출장이 잦아졌다. 물론 다른 지역 일부 도지사들도 대권 도전에 나서고 있지만, 제주처럼 멀리 떨어진 곳에 근무하는 게 아니어서 시공간적으로 업무 공백이 심한 편이 아니다.

 더구나 원 지사는 지사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지만 코로나 확산에 따른 방역을 이유로 현직을 유지하고 있다. 기왕 사임하겠다고 밝혔으므로 그대로 실행하는 게 순리일 듯하다. 새로운 체제라야 해이해진 공무원의 기강을 더 확실히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