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마스크와 구명조끼
김준수  |  서귀포시 서홍동주민센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2  17:12: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21년 7월 20일 기준 우리나라의 코로나 누적 확진환자는 182,265명이며 사망자는 2,060명이다. 그리고 최근 5년간 전국적으로 물놀이 사고로 숨진 사람은 169명이라고 한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와 물놀이 안전에 대한 의식이 더욱 높아지는 시기다.

최근 서귀포 황우지 해안에서는 50대 관광객이 물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그리고 강원도 인제에서는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던 고등학생 2명이 물에 빠져 사망한 사고도 있었다. 근래 1천명이 훌쩍 넘는 일확진자수를 보이는 코로나의 위험성은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번 여름에 물가를 찾는 물놀이객들은 이 두 가지로부터 모두 자유로울 수 없다. 언론이나 사회 분위기 등 팬데믹 시대에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은 어느 정도 높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오히려 거기에만 신경을 쓰다보면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경계심은 낮아질 수 있다. 물놀이 안전사고는 사고의 특성상 즉각적인 사망이나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때문에 절대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

이번 여름 물놀이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단체방문 자제하기, 다른 사람과 거리두기, 물 밖에서는 마스크 착용하기, 음식물 섭취 자제 등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한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한다. 그리고 수영 전 준비운동, 수심체크, 다이빙은 허용된 곳에서만 하기, 음주 후 수영하지 않기, 구명조끼 착용하기 등 기본적인 물놀이 안전수칙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하겠다.

서홍동에는 7, 8월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이 찾는 솜반천이 있다. 서홍동주민센터에서는 솜반천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구조요원과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고 안전용품들을 비치하는 한편, 방문객의 체온측정, 제주안심코드를 통한 방문객 기록, 체온확인 스티커 부착 등 코로나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사고는 ‘방심’으로부터 시작된다. 우리 모두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늦추지 않고 조심하는 마음을 가져 안전한 휴가철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