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사설
공무원·업자 술자리 의혹 낱낱이 밝혀야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7  17:08: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로나19 이후 제주관광의 위기

 공무원과 업자가 술자리를 함께 하거나 골프를 쳤다면 그 자체만으로도 비위행위에 해당한다. 더구나 이권과 특혜 등 인·허가 사업과 관련해 술판을 벌었다면 범죄 행위로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최근 제주도청 모 부서 국장, 과장, 팀장 및 전직 국장과 특정 편드업체 관계자들이 지난해 말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주도감사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의해 제기됐다. 사실 여부는 국민권익위의 수사 의뢰를 받은 제주경찰청의 조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의혹이 사실일 경우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부적절한 술자리가 원희룡 지사의 핵심 공약인 특정 펀드사업과 관련한 것이었다는 점(의혹)에서 수사 결과에 따라 원 지사의 책임 문제로 비화될 여지도 없지 않다. 그만큼 이 사건이 미칠 영향이 가벼워 보이지 않는다.

 현재 경찰은 이들이 가졌던 술자리의 성격과 이후 진행된 제주도 지원사업과의 연관성에 대해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술자리를 가진 이유와 사업 특혜 여부 등에 대해 낱낱이 규명해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수사해야 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도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경찰은 도민이 주시하는 사안임을 명심해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혹여라도 경찰이 원 지사의 공약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한 공무원들의 비리임을 감안해 사건을 적당히 축소하려고 한다면 강력한 후폭풍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