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독자기고
코로나 시대에 제주 바다 지키기
최윤미  |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센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19  15:08: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 19의 확산세로 확진자가 급증되며 제주도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18일 0시부터 4단계로 격상되며 도민들의 피로감이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도민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가운데 밤을 잊고 즐기는 소수의 관광객과 도민들로 인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의 야간영업을 제한하자 해안이나 공원 등 야외로 나오는 사람들로 인해 인근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또한 밤늦은 시간까지 즐기고 간 자리는 제대로 정리되지 않은 쓰레기들로 이용객들의 민낯을 내보이고 있다. 


대륜동은 법환포구와 올레 7코스가 포함되어 있어서 연중 많은 이용객이 찾고 있으며 특히 여름철에는 수심이 깊지 않은 막숙포구는 어린이들의 물놀이터로, 범섬 인근은 다이빙 스팟으로 다이버들에게 각광을 받으며 이용객이 매년 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요즘 이곳 또한 매일 아침 쓰레기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바다환경지킴이 등 해안환경 정비 인력이 매일 정비활동을 실시하지만 역부족이다. 얼마전 이호테우 해변의 쓰레기가 sns 상에 화제가 되었던 것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바다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는 중이다. 

아름다운 제주 바다를 지키고, 나아가 우리를 지키는 일은 어렵지 않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은 버리고 나부터가 솔선수범하여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지나고 난 자리의 정리는 철저히 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하는 것만이 어려운 시국을 함께 헤쳐나가고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지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