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뉴스룸사회/환경
제주4·3 끝까지 흔들기“중앙위원 동의사항” 재심사 촉구
유족회, “듣고 싶지도 않다” 일축
조문호 기자  |  jejusinmu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21  18:3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제주4·3희생자 재심사 방침을 정한 것에 대해 제주도내 각계에서 반대 목소리가 커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부 단체에서 오히려 재심사 환영 의사를 밝혀 논란을 자아내고 있다. 끊이지 않는 제주4·3 흔들기에 유족회 측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는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불량위패 재심사는 4·3중앙위원들의 동의사항이고 정부의 약속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4·3희생자 심사결정 때 헌법재판소 결정기준이나 자체 선정한 기준도 위반했고, 교차검증 등을 제대로 하지 않았기에 재심사는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논리다.
 
하지만 제주4·3유족회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일축했다.
 
정문현 회장은 “4·3희생자는 4·3특별법에 따라 4·3중앙위원회에서 결정한 것이다. 재심사 여부도 4·3중앙위원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동의한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4·3희생자 재심사 논란은 지난 5일 한 인터넷 일간지의 보도로 촉발됐다. 행정자치부와 중앙위원회 중앙위원들의 동의, 국무총리 결재를 받아 이달초 관련 실태조사가 시작된다는 내용이었다. 정부가 두 단체한테 각서와 같은 ‘결과 승복 동의서’를 받았다는 내용도 있었다.
 
이에 4·3유족회는 물론 내년 총선 예비후보들도 한목소리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이같은 반대 움직임에 정부는 ‘무제한 보류’ 방침을 밝혔다. 정 회장은 “이런 식으로 4·3문제를 계속 흔들려는 의도를 모르겠다. (다시는) 듣고 싶지도 않다”고 응대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