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시로여는제주아침
마라톤 사랑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1  13:2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당신과 나의 사랑이 백미터 달리기라면
너무 빨리 끝나서 싫어
힘들어도 멀리멀리 달려가는 내 사랑

마라톤 사랑이 나는 좋아
너무 많은 걸 원하지 않아 힘들어도
끝까지 달리는 든든한 사랑
포기하지 않는 사랑 그런 사랑이 나는 좋아
너무 빨리 끝나는 건 싫어 미지근한 사랑도 싫어
힘들어도 끝까지 달려가는 내 사랑
마라톤 사랑이 나는 좋아

-작사가 온누리의 ‘마라톤 사랑’ 모두

방선문 축제에 갔다가 귀한 선물 하나를 받았다.
제주방송인 오미연씨가 ‘오다겸’이란 이름으로 가수가
되면서 출시한 음반이다.
이 음반 속의 신곡 ‘마라톤 사랑’은 작곡가 박현진 씨가 온누리의
노래 말을 받아 곡을 만들어 놓고, 이 노래를 부를 주인공을 찾고 있었는데
우연히 오씨와 인연이 닿게 되었다고 한다.
이 노래는 ‘황진이’ ‘무조건’ 등 숱한 히트곡을 낳은 박현진 씨의
작품이자, 내용도 밝고 쾌활해서 많은 기대를 걸게 한다.
대박이 나기를 빈다.  오승철·시인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