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문
오피니언시로여는제주아침
택배 쪽지
제주신문  |  jejupress@jejupres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6  14:5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다리에 힘 빠지면 어디 잘못 다닌다고 노자 보내준 것 보름 전에 잘 받았다. 네 돈이 지팡이 아니가 참말로 고맙다.

갈대 두른 강경 포구가 가을 맛을 돋운다만 까탈스런 아비 입맛 물려준 것 다 내 죈데 내 대신 애면글면 사는 게 네 보기 늘 미안타.

간장 종지 하나 정도면 고봉밥도 뚝딱한다는 명란젓과 어리굴젓 눈에 들어 싸 보낸다. 키 크고 싱거운 놈과 간맞추며 잘살아라.

-채천수의 ‘택배 쪽지’ 모두

그만하면 경로당에서 우리 며느리가 또 용돈을 보내왔다고 자랑깨나 했을 게다.
용돈을 잘 받았다는 핑계로 아들집에 무엇을 보낼 것인가를 고민하다가 결국 선택한 것은 아들이 좋아하는 명란젓과 어리굴젓이다.
며느리에게는 미안하다는 말은 하면서도 달랑 쪽지 한 장으로 온갖 생색을 낸다.
까탈스럽고, 키 크고 싱거운 아들놈과 간 맞추며 잘 살라는 당부가 압권이다.
영락없는 현대판 시어머니다.
내 어머니는 해녀였다. 며칠 전 이 작품을 읽고 어머니 산소에서 봄 벌초를 하다가 이제는 용돈도 드릴 수 없고 소라나 문어 등의 해산물을 받지 못하는 고향이 참 서운했다. 오승철·시인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제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